워드프레스닷컴을 선택한 이유

 

만족할 만한 서비스 없음

기존의 국내 블로그 플랫폼들 중 내 입맛에 꼭 들어맞는 서비스를 못찾았다.

특히 포스트의 URL이 모바일과 PC에서 따로 ( /m/~~ 또는 m.****…/ ) 변형되는 것은 싫다.

 

이제 나는 게으르다.

여러모로 편리한 것은 워드프레스를 설치해서 쓰는 것인데,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를 하기에는 이제 나는 귀차니즘의 노예이다.

보안패치를 비롯해서 꾸준하게 관리를 해줘야 하는데, 그런 걸 꼼꼼하게 할만큼 정성을 쏟기는 어렵다.

 

불만 사항

그래서 일단 워드플스 닷컴에 둥지를 트려고 찬찬히 살펴 보는 중이다.

그러나 여전히 불만 사항이 있다. 폰트를 비롯한 CSS 수정에 제약이 존재하는 것.

유료 매출 수익원이니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기는 하지만, 구린 폰트로 글이 게시되는 건 참기가 어렵다.

윈도에서 접근할 경우 바탕체로 글씨가 표시되니… 맑은 고딕 기본 폰트로도 표시가 되지 않으니 환장할 노릇.

 

일단은 워드프레스 닷컴을 쓰면서 고민을 좀 해보긴 할테지만, 구린 폰트 때문에 조만간 갈아타게 되지 않을까 싶다.;;

Advertisements

워드프레스에 대한 생각

워드프레스는 광의의 CMS 도구라고 봐야 하려나, 블로그에 최적화된 도구라고 봐야 하려나…

호스팅되는 서버별로 이용자 계정을 추가하여 고유한 커뮤니티로 구축을 할 수 는 있지만, 세부적인 부분을 뜯어보면 블로그(1인 미디어)로써의 기능에 최적화되어 있어서, 우리나라에서 흔히 쓰는 제로보드와 같은 커뮤니티 빌더로써 이용하기에는 크고 작은 제약이 따르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그러한 기능을 제로보드로 대체하기에는, 옛 시절과는 달리 현재의 제로XE는 이용자들의 활동도 그다지 활발하지 않은 것 같다.

포털사에서 제공하는 커뮤니티 빌더(카페)의 기능이 워낙 우수해서이기도 하고, SNS의 득세 때문이겠지. 그리고 기존과는 달리 과도하게 모듈화된 제로XE의 기능 요소들 때문에 (PHP 5.x 부터의) 소스 분석에 익숙하지 않은 비전문가들에게는 진입장벽이 높아진 것도 그 원인이라고 볼 수 있다.

일단 세계의 흐름이고, 워낙 변화무쌍하게 진화하고 있으면서 그 레퍼런스 또한 워낙 큰 ‘워드프레스’를 주요한 관리 도구로 활용해 보고자 한다.

이를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소스들을 만들어서 공유를 해보고 싶은데…
만드는 것만으로도 낑낑대니 언제쯤 가능할지 감이 안잡히는구만.

PHP는 어설프게 뚝딱거리기는 하지만, Java나 Javascript에 비해서는 여전히 덜 익숙해. :<